윤석열 “이재명 구속될 수도…대선 제대로 치러질지 우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4 11:15수정 2021-10-14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종 확정된 것에 대해 “정통성 최악 정부의 출범만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의 ‘승복 선언’으로 이재명 지사가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 김만배가 말하는 “그분”이라는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가 되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쟁자로서 투표 당일 축하의 말을 전했지만, 그렇게 흔쾌한 마음일 수는 없었다. 왜냐하면, 이재명 후보가 집권여당 후보인 채 치러질 대선이 과연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우려되기 때문”이라 덧붙였다.

그는 “현재 드러나고 있는 여러 정황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공동정범임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이재명 후보의 측근 중 측근인 유동규는 이미 배임 혐의로 구속되었고, 이재명 후보 외의 특별한 친분을 과시하던 김만배는 구속 직전이다. 김만배가 말한 “그분”이 바로 “그분”이라는 심증이 갈수록 굳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그래서 민주당 내에서도 많은 우려가 나오고 있지 않나? 민주당 모 의원 말대로 유력 대선 후보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지도 모른다. 이는 정파적 유, 불리를 떠나 국가적 수치이자 국민적 불행”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그렇게 될 리야 없겠지만, 만에 하나 집권 세력의 장난으로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그 정부는 아마도 87년 이후 정통성이 가장 취약한 정부가 될 것이다. 이는 대한민국을 격랑 속으로 몰아넣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 정세는 매우 엄중하다. 미중 갈등은 언제 극한 대결로 치달을지 알 수 없는 상태고, 코로나19로 인한 민생 경제의 파탄은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북핵으로 인한 안보 위협은 말할 것도 없다. 부동산, 일자리 등 차기 정부의 난제도 산적해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그래서 저는 더욱 더 크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그런 최악의 정부, 정통성이 취약한 정부의 출범은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 제가 대안이 되겠다.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