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尹, 도덕성 이재명 다음으로 안 좋아”… 尹 “더 털릴것 없어”

전주영 기자 , 조아라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경선 후보 제주 토론회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13일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주 합동토론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 제주=뉴스1
국민의힘 대선 경선을 위한 제주 합동토론회에서 2차 컷오프(예비경선) 선두 경쟁을 벌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4명의 본경선 주자 사이에서 ‘윤석열-원희룡’ 대 ‘홍준표-유승민’ 구도가 본격적으로 형성됐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때문에 그런지 대선 후보 도덕성 조사를 하는데 이 후보 다음으로 윤 후보의 도덕성이 떨어진다고 조사됐다”고 공격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후보가 되면 이 후보와의 도덕성 차별화가 어렵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홍 후보께서는 (예전에) 저에 대해 ‘두 정권에서 갖은 핍박 받으면서 다 털리면서 이렇게 의연하게 수사해온 것이 광복 이후에 처음인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며 “이 정부가 저를 2년 동안 가족과 함께 탈탈 털었다. 지금 나온 게 없고 더 털릴 것도 없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유일하게 저만 이 후보를 이겼다”며 “제가 아무런 흠이 없고 모든 문제에 준비가 돼 있어서다. ‘비리 이재명’을 반드시 잡고 정권 탈환하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천공 스승’ 이야기를 다시 꺼내 들었다. 홍 의원이 “천공 스승은 (제주 지역 현안인) 제주공항 확장안이 좋다고 하더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멋쩍게 웃으며 “저는 뭐 모르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유승민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때 검찰총장을 지낸 분으로서 대장동을 수사하라는 문 대통령의 말이 무슨 뜻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대통령 뜻을) 해석 잘했으면 제가 쫓겨났겠느냐”며 “제가 순진하게 말귀를 못 알아듣는다. (검찰총장) 임명장 받을 때 문 대통령이 청와대와 여권도 수사하라고 했다”고 맞받았다.

앞서 “미래가 기대된다”며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를 칭찬했던 윤 전 총장은 이날 토론에서도 원 전 지사를 치켜세웠다. 윤 전 총장은 원 전 지사에게 “지사를 하시면서 부패 척결을 아주 잘하셨다”고 했다.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원 전 지사는 윤 전 총장보다는 홍 의원을 향해 집중 공세를 펼쳤다.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의 고용주도성장 공약은 문재인 정부의 아류”라고 공격하자 홍 의원은 “지사 7년 하면서 말하신 대로 됐나. 그렇게 해서 제주도는 잘살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날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며 내국인 출입이 가능한 ‘오픈 카지노’ 설치 공약을 내세웠다. 그러나 원 전 지사는 “그런 정책을 해서는 제주도민들로부터 30%의 지지도 못 받을 것”이라며 “알아보고 정책을 던져야지, 막 던져놓고 ‘원하면 안 하겠다’고 하면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민의힘#경선 후보#제주 토론회#윤석열#홍준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