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野 자료요구에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 뒤지는 격”

허동준기자 입력 2021-10-13 16:20수정 2021-10-13 16: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당 대표실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을 뒤지는 것과 같다”

국정감사에 출석하기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3일 경기도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국정감사 자료를 요구하는 국민의힘을 성토하고 나섰다. 18일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이 후보와 야당 간의 신경전이 이미 시작된 것.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과 상견례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상식적으로 대장동 자료가 경기도에 있을 수 있느냐”며 “(국민의힘이) 지금 경기도에 자료 요청을 하고 계신데 대장동 관련 사업은 성남시 자료이기 때문에 경기도에 일체 자료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도지사 연차휴가 내역을 공개하라는 야당 측 요구에 대해선 “어처구니없다”고 일축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도정 업무와 당내 경선을 병행하는 ‘지사 찬스’를 쓰고 있다고 줄곧 비판해왔다. 이 후보는 “(지자체장 휴가는) 지방사무에 관한 것인데 국회는 지방사무에 대한 아무런 감사 권한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의 관계, 변호사비 대납 관련 질문에는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날 상임고문단과의 상견례에서 이 후보는 “민주당의 승리, 민주개혁 진형의 승리, 4기 민주정부의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상견례에는 이해찬 문희상 김원기 임채정 오충일 이용득 상임고문이 참석했다. 상임고문단에 속해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참석한 반면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이 전 대표는 결선투표를 주장하고 있고, 정 전 총리는 경선에서 중도 사퇴했지만 이 후보와 이 전 대표 누구의 손도 들어주지 않은 상태다.

주요기사
상임고문들은 이 후보와 당에 ‘원팀’을 당부했다. 오충일 고문은 “이재명 후보가 당선된 이후 걱정스러운 모습이 있었는데 빨리 수습해주길 바란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희상 고문은 “당 경선이 훌륭히 마무리된 데에는 이낙연 후보가 끝까지 경쟁해줬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경쟁자를 넘어 훌륭한 파트너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이 전 대표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