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9500원은 거부하지 않는데…KBS는 뭘 했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2 20:11수정 2021-10-12 2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 KBS 양승동 사장. 국회방송
한국방송공사(KBS) 양승동 사장은 12일 국정감사에서 기존 2500원이었던 수신료를 3800원으로 52% 인상하는 안을 추진 중인 것과 관련해 “단순한 재정 위기의 문제가 아니라 방송 공공성의 위기에 대한 근본적 검토를 바탕으로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양 사장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수신료 조정안은) 미래의 공영방송으로 가기 위해 전체 재원 중 수신료 비중을 현재 40%에서 60%로 높이는 안으로 설계했다”며 “수신료 조정안은 현재 방통위에서 검토 중에 있다. 앞으로 국회를 중심으로 한 본격적인 사회적 합의 과정이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 사장은 “KBS는 이 길 외에 다른 길이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수신료 인상안을) 추진했다”며 “준비는 2년 정도 탄탄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상당한 정도로 종결된 이후 본격 논의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야는 쓴 소리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은 “공적 재원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수신료 현실화에 동의한다”면서도 “KBS가 수신료 인상을 이끌기 위해서는 국민 감동을 위한 파격적인 선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은 “넷플릭스는 한 달에 9500원을 받고 있다. 하지만 국민이 돈을 내는데 거부하지 않는다. 그런데 수신료가 (넷플릭스의) 4분의 1인데도 국민들은 KBS 수신료 내는 것에 대해 질타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신료 2500원 중에 EBS는 약 70원만 받는다. 그런데도 EBS는 원격 수업 등으로 공영방송의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가 있는데, KBS는 뭘 했느냐”고 비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