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장동 철저수사… 실체적 진실 규명 총력 다하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2 14:05수정 2021-10-12 1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021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한복을 입고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전했다. 청와대가 아닌 문 대통령이 직접 대장동 의혹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대장동 관련 언급을 자제하던 청와대는 지난 5일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첫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당시에는 “추가로 할 말은 없다. 문장 그대로 이해해달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 경선이 끝난 시점에 문 대통령이 이같은 언급을 한 배경을 두고는 “아마 말을 전할 때라고 판단하신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또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만남 계획 등에 대해서는 “최근 면담 요청이 있었다.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