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옷, 윤석열 옷”…홍준표측 “가난을 스펙활용 말라”

입력 2021-10-08 12:48업데이트 2021-10-08 13: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출처=이재명 대선 캠프 이경 대변인 페이스북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대선 캠프의 여명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이 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어린 시절 옷을 함께 올린 것과 관련해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여 대변인은 8일 페이스북에 “가난을 딛고 성공한 삶이 위대한 인생의 스토리가 될 수는 있겠으나 변호사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삶을 살고 있는 게 이재명 지사”라고 말했다.

이어 “부자를 증오하는 세계관을 가진 이재명 지사답게, 그 대변인의 ‘생각의 그릇’은 깨진 간장 종지만도 못 하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의 대선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을 올리며 “이재명의 옷과 윤석열의 옷. 사진을 보며 생각은 각자의 그릇만큼”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이 지사는 다소 남루한 옷을 입고 있고 윤 전 총장은 빨간색 나비넥타이와 흰색 셔츠 등 깔끔한 옷차림을 하고 있다.

이는 마치 ‘금수저’를 대변하는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을 통해 이 지사가 서민 감성을 잘 아는 후보임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