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측, ‘사퇴 가능성 언급’ 이낙연 측 대변인 해임 요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8 17:05수정 2021-09-28 1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이병훈 의원을 캠프 대변인직에서 해임하고 즉각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경선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는 이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은 것이다.

추 전 장관 측 캠프는 28일 “예의라고는 눈곱만큼도 찾기 어려운 이낙연 후보 캠프”라며 “이낙연 후보는 대변인을 해임하고 즉각 사죄하라”고 반발했다.

캠프는 “경악스럽다. 오늘 이낙연 후보 캠프 이병훈 대변인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는 망발을 저질렀다. 경선 도중에 상대 후보에게 ‘사퇴 가능성’을 덧씌워 공격하는 것은 단군 이래 민주주의 헌정사에서 처음 있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이라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긴말이 필요 없다. 이낙연 후보에게 엄중히 촉구한다. 즉각 이병훈 대변인을 즉각 해임하고, 후보와 캠프는 추미애 후보와 지지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 이후 어떠한 상응 조치도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낙연 후보와 그 캠프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당내 경선 중도사퇴 후보자 득표를 총 유효 득표수에서 제외키로 한 당규 해석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당 지도부가 당무위원회를 열고 당규 해석을 달리 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 캠프 대변인인 이병훈 의원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를 하면 안 된다. 공정 경선으로 가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