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질 일 있다면 의원직도 마다 않겠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8 14:41수정 2021-09-28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수령해 논란이 되자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 또 아들의 성과급 50억 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곽 의원은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되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6일 곽 의원의 아들 A 씨가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A 씨는 부친의 제안으로 화천대유에 입사했다고 하면서도 고액 퇴직금 수령은 합당하며, 부친과는 관련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곽 의원 역시 “(화천대유에) 돈을 투자한 적도 없고, 인, 허가에 압력을 넣은 적도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