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작계 5015, 기본 안보상식” vs 尹측 “공개거론은 기밀법 위반”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9-27 16:29수정 2021-09-27 1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27일 ‘작전계획 5015’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작계 5015는 북한의 핵무기 사용 징후 포착시 선제타격, 급변사태 발생 시 한미연합군 투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홍 의원은 전날 당 대선 경선 후보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이 작계 5015의 내용에 대해 “남침이라든가 비상시에 발동되는 것 아니냐”고 정확히 설명하지 못한 것을 두고 “후보의 무지”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측은 “군사기밀보호법 위반”이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작계 5015는 이미 언론에도 공개된 유사시 한미 대북작전 계획”이라면서 “대통령이 될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알고 있어야 할 안보 상식”이라고 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캠프 안보정책본부장인 백승주 전 의원이 논평을 내 “안보 분야에 종사한 분들은 엄격한 군사기밀보호법 때문에 현직에서는 물론, 전역 후에도 (작계 이름을 부르지 않고) ‘작계 0000’이란 용어를 사용한다”면서 “미래의 군통수권자가 되려면 군사기밀법을 지키는 기본 자세부터 갖춰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에 홍 의원은 즉각 “자기 후보의 무지는 탓하지 않고 (윤 전 총장) 캠프가 벌떼처럼 나서서 군사비밀을 운운한다”고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대구를 찾아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책임을 밝히기 위해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권력형 비리를 밝혀낼 수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출당 대신) 곽상도 의원의 탈당을 그대로 방치한 것에 대해 굉장히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움직일 수 없는 증거가 나오면 이 지사는 대선 후보를 사퇴하고 민주당은 다른 후보를 내야할 것”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