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8.8%, 이재명 23.6%…4주 만에 오차범위 내 앞서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0 16:16수정 2021-09-20 1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에서 4주 만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전주보다 2.4%포인트 오른 28.8%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이 지사는 4.2%포인트 하락한 23.6%의 지지를 얻었다.

양 후보간 격차는 5.2%포인트로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에 앞선 것은 지난 8월 20~21일 조사 이후 4주 만이다.

6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5.4%로 전주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6%포인트 하락한 13.7%를 기록하며 홍 의원을 바짝 추격했다.

주요기사
이어 유승민 전 의원(2.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2.4%), 정의당 심상정 의원(2.1%), 최재형 전 감사원장(1.6%) 순으로 뒤를 이었다.

범진보권 대선후보 적합도는 이 지사(28.6%), 이 전 대표(22.6%), 추 전 장관(5.8%), 박용진 의원(5.2%), 심상정 의원(3.5%), 김두관 의원(1.1%) 순이었다. 이외에 ‘적합 후보 없음’ 16.8%, ‘잘 모름’ 3.8%를 포함한 부동층 합계는 20.6%였다.

범보수권 대선후보 적합도에서는 홍 의원이 30.0%, 윤 전 총장이 29.5%로 홍 의원은 오차범위 내에서 2주 연속 윤 전 총장을 앞섰다. 이어 유 전 의원(9.8%), 안 대표(4.1%),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2.8%), 황교안 전 대표(2.7%), 최 전 원장(2.4%), 하태경 의원(2.0%), 원희룡 전 제주지사(1.9%), 안상수 전 인천시장(1.0%) 순이었다. ‘적합 후보 없음’ 9.4%, ‘잘 모름’ 1.9%를 포함한 부동층 합계는 11.3%였다.

한편 지지 여부와 관계없이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후보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0.7%로 1위를 기록했으며 이 지사가 30.1%로 맹추격했다. 홍 의원(16.3%), 이 전 대표(11.2%)가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2.9%포인트 오른 39.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해당 조사가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최고치다. 반면 민주당은 4.3%포인트 하락한 29.4%로 지난 6월 18~19일 조사 이후 13주 만에 30% 아래로 떨어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6.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