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나와 술 많이 마시지 않았나”…尹 “그런 적 없다, 까봐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10:03수정 2021-09-15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이른바 ‘고발 사주’, ‘제보 사주’ 의혹과 관련해 서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나에 대해 아는데 말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면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14일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찰 총장 재직 시절 박 원장과 공적인 자리에서 함께 술을 마신 적은 없다”며 “내 기억이 부정확해서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술자리를 박 원장이 기억하는 게 있으면 박 원장이 동석자가 누군지 말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여권의 ‘고발 사주’ 의혹에 맞서 박 원장의 ‘제보 사주’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박 원장은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며 “자기는 검찰총장을 지내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나. 나와도 술을 많이 마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박 원장의 이 같은 주장에 윤 전 총장은 “그런 기억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정보기관 수장이 대선주자에 대한 사실무근 이야기를 언론에 하는 것이 국정원의 선거 개입이고 정치공작 아니냐”며 “국정원장 자리에서 그러지 말고 민간인 신분으로 다 공개해보라”고 했다.

박 원장은 13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와 만날 당시 제3의 인물은 없었다며, 홍준표 캠프 이필형 조직1본부장 동석설을 부인했다. 박 원장은 “(이 본부장은)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사이”라며 “내가 왜 홍준표 사람을 데리고 윤석열 죽일 일을 하느냐. 굳이 가깝다면 윤석열과 더 가깝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거론하며 윤 전 총장에게 경고했다. 그는 “내가 국회에서 ‘윤우진 사건’을 맨 먼저 터트린 사람”이라며 “내가 다 알고 있으니 (윤 전 총장에게) 편하려면 가만히 계시라고 전하라”고 했다. 윤 전 서장은 금품 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검찰에서 무혐의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당시 대검 중수1과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윤 전 서장에게 중수부 출신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윤석열 캠프는 박 원장의 발언에 대해 “윤 후보에 대한 공갈, 협박임은 물론 국가정보원법이 금지하는 국정원장의 정치 개입임이 명백하다”라며 “박 원장은 가지고 있다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반발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