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손준성 임명 때 靑 내부에 엄호 세력 있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09:34수정 2021-09-15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 핵심당사자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인사와 관련해 여당과 청와대 내부에 비호세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14일 MBC에서 방송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100분 토론’에서 ‘장관 재직 당시 왜 손 검사를 그 자리에 임명했나?’라는 이낙연 전 대표의 질문에 “손 검사의 자리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다. 그때는 판사 사찰 문건 때문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윤 전 총장 측 로비도 있었고, 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장관이 지켜내야지”라고 말했고, 추 전 장관이 “끝까지 지켰다”고 답하자, “그분(손 전 정책관)이 그 자리 지키도록 지켰나”라고 재차 물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그럼 안 된다는 말씀을 드리고 있다. 그 분위기를 만드셨잖아요”라고 항변했다.

주요기사
이 전 대표는 “그런 말씀 안 드렸는데 대통령께서 국민께 사과까지 했다. 담당 장관이었다면 미안해야 옳을 것 같다. 다른 쪽 탓을 돌리는 건 추 전 장관답지 않다”고 지적했다.

토론 후 추 전 장관 측은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의 TV 토론팀장은 윤석열인가? 이낙연 후보는 문제의 청부고발장을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는지’를 거듭 물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을 추미애 후보에게 돌리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손준성을 청부 고발 사건의 시발점으로 단정한 것은 윤석열에게 면죄부를 주는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며, 윤석열의 전횡에 맞서 수사지휘권과 징계 청구를 단행한 장관에 대한 명백한 인신공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의 TV 토론팀장이 윤석열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며 이 전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토론에서 ‘인사청탁을 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는 박용진 의원의 주장에는 “제가 말하면 ‘윤석열 일당의 국기문란’이라는 문제의 본질이 인사 논란으로 바뀐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손 전 정책관이 연루된) 지난해 11월 ‘판사사찰문건’이 드러나고 한창 감찰 중인데 당 대표가 당·정·청 협의라는 이름으로 청와대에 ‘국면 전환’, ‘재보궐 준비’, ‘경제 이슈’로 가야 한다고 청와대에 건의해서 어쩔 수 없다는 말을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때는 윤석열 일당의 국기문란을 당도 몰랐을 거다. 당 대표 출신 장관이 가서 감찰도 하고 징계 청구 준비도 하면서 개혁 페달 밟고 있는데 ‘장관이 시끄럽게 한다’, ‘스타일이 틀렸다’는 양비론으로 가서 페달을 멈추게 했다 당이. 제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겠나. 지금 눈물이 나려고 하는데 이제야 이해하겠나?”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15일 새벽 자신의 SNS)에 “잠이 오지 않는다. (나의) 해임을 건의한 대표가 (내) 탓으로 바꾸려는 프레임 걸기를 시도한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손 전 정책관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지난해 2월 추 전 장관이 앉힌 사람’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추 전 장관은 ‘지난해 9월 윤 전 총장이 유임을 요청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