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의혹 첫 보도날짜, 원장님이나 내가 원한 날짜 아냐”…野 “박지원-조 커넥션”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9-13 03:00수정 2021-09-14 1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사주 의혹 수사]
윤석열 “둘의 만남, 정상적이지 않다”… 尹측 “국정원 대선개입 망령 살아나”
조성은 “朴원장과 관련내용 상의안해, 발신자 손준성 확인땐 尹 책임져야”
국민의힘은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박지원 게이트” “박지원-조성은 커넥션”이라고 규정하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즉각 수사하라”며 총공세를 펼쳤다.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언론 제보 이후 지난달 박 원장과 서울의 한 호텔 식당에서 만난 점을 강조하며 국정원의 대선 개입 공작 의혹으로 역공에 나선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장이라는 직분에 비춰 볼 때 평소에 아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원장이라는 지위에 가게 되면 (조 씨를 만난 것이) 제가 보기에는 좀 정상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고발 사주 의혹은) 내가 안 했기 때문에 처음부터 공작이라고 얘기했던 것”이라고도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 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 총괄실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공동취재단
윤석열 캠프 총괄상황실장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박 원장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조 씨에 대해 “박지원의 정치적 수양딸”이라며 “망령 같은 국정원의 대선 개입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서는 “국정원장의 위치가 정치 낭인에 가까운 젊은 여성과 식사를 할 만큼 한가하고 여유로운 자리냐. 두 사람이 이 시점에 만나 무엇을 논의했을지는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두 사람의 회동에 동석한 “제3의 (언론) 제보자도 있다”며 “두 사람 외에 동석한 사람이 있는지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인터뷰하는 모습. (SBS 유튜브 갈무리) 뉴스1
조 씨는 이날 SBS 인터뷰에서 ‘인터넷 언론사에서 알린 시점과 보도로 알려진 시점 사이에 박 원장을 만났다’는 질문에 “날짜와 기간 때문에 제게 자꾸 프레임 씌우기 공격을 하는데 9월 2일(첫 보도 날짜)이란 날짜는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거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며 “그냥 이진동(뉴스버스 발행인)이 ‘치자’ 이런 식으로 결정했던 날짜이고 그래서 제가 사고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조 씨는 이어 ‘박 원장에게 이 건과 관련해선 어떤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왜냐하면 예전에도 요 근래 말고, (박 원장이) 윤 전 총장과 박영수 특검, 당 고문들이랑 친분이 있으신 걸로 알고 있어서”라고 했다. ‘윤 전 총장과 박 원장이 어떤 관계일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섣불리 얘기할 수 없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럼요”라고 했다. 그는 “(박 원장과의 만남에) 동석자는 없었다. 경호원들만 수명으로 많았다”며 “(텔레그램 이미지 발신자가) 손준성 검사로 확인이 된다면 윤 전 총장과 그 캠프가 무겁게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고발사주 의혹#윤석열#조성은#박지원 게이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