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또 최재형 직격 “준비 안된 출마는 엄청난 무례”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15:29수정 2021-08-05 15: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당내 경쟁자가 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연일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자리를 어떻게 생각했기에 출마 선언하는 마당에 ‘준비가 안 되었다’거나 ‘고민해 보겠다’만 연발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재형 전 원장의 인생 이력이나 성품은 높게 평가하지만, 그저 ‘막연한 생각’과 ‘좋은 말’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보는 건가. 초등학교 회장 선거도 치열하게 공약 검증, 자질 검증하는 세상”이라 말했다.

이어 “과연 헌법기관인 감사원 수장 자리를 박차고 대선 출마할 ‘위중한 사유’나 ‘충분한 준비’가 있었는지 어리둥절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원 전 지사는 “국정운영에 대한 준비는 한두 달 공부해서 정리될 일이 아니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출마 선언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엄청난 무례다. 청와대는 공부방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또 “자질과 준비가 없다면 소신 없이 주변인들에게 휘둘리는 허수아비 대통령이 될 뿐, ‘꾼’들의 ‘꼭두각시’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줄 세우기 세 과시하는 구태 정치부터 할 일이 아니라 정책 공부, 국정 공부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출마 선언식에서 “국민의 한사람으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켜만 볼 수 없었다. 젊은이들의 좌절을 희망으로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못해 “준비가 덜 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