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정부와 대통령 흔드는 차별화 정치 중단하라”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15:05수정 2021-08-04 1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 대선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당내 경쟁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정부와 대통령을 흔드는 차별화 정치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당과 청와대 국회의 결정에 반기를 들어 상위 12% 고소득자에게도 상생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한다. 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은 국회는 물론이며 당정청이 치열한 논의를 거쳐 대통령이 결정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이번까지 5차례나 재난지원금 지급 때마다 정부의 결정에 번번이 반대해왔다. 문재인 정부가 잘 못하고 있으니 내가 바로 잡겠다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결국 이 후보가 내세우는 기본소득의 당위성을 홍보하기 위한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다. 문재인 정부 차별화는 당과 지지자를 분열시키고 우리가 계승해야할 문재인 정부의 성과를 스스로 짓밟는 해당 행위다. 지금까지 수많은 대선 후보가 현역 대통령과 차별화를 선택했지만 성공한 후보는 단 한 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정 전 총리는 “이 후보가 주장하는 지방자치의 권한을 존중한다. 하지만 이 후보는 지금, 상생의 지방자치가 아닌 분열과 갈등의 지방자치로 전락시키고 있다. 지방자치의 궁극적 목표는 권한은 존중하되 상생으로 함께 잘 사는 것이다. 지방자치를 내세워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차별받게 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코로나로 생계가 막연한 피해계층을 위한 충분한 지원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가 국민 88% 지급을 결정한 이유는 어려운 취약계층에 조금이라도 더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서다. 정부를 총괄하는 국정책임자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감을 가지고 결정한 사안이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대한 반기를 즉각 거둬야 한다. 당론을 위배하고 정부의 결정을 무시하는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 자치단체장 맞나?”라고 반문했다.

또 “코로나가 다시 창궐하는 이 시점에 수많은 국민이 눈물 흘리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코로나가 안정적인 추세로 잡히고 국민 마음에 여유가 돌아오면 그 때가서 국민 위로와 서민경기 진작을 위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행해도 늦지 않다. 지금은 피해 받은 국민에게 집중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