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직계’ 장성민, 국민의힘 입당식…“지지율 출렁, 새 인물 부상할 것”

뉴시스 입력 2021-08-02 10:01수정 2021-08-02 1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사적 이득으로 얻은 지지율, 수증기와 같아"
"호남, 김대중 정신 훼손…많은 지지 끌어올 것"
이준석 "호남 취약이란 얘기 안 나오도록 노력"
DJ 정부 출신 호남 인사인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이사장)이 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를 만나 온라인 입당을 완료했다. 이 대표는 꽃다발을 건네며 “훌륭한 결단”이라고 환영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입당식을 끝내고 기자들을 만나 “저는 지금의 지지율은 그렇게 큰 의미가 없다고 본다. 오랜 정치적 전략과 경험 속에서 반사적 이득으로 얻은 지지율은 목욕탕 수증기와 같다”고 비유했다.

그는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순간 커다란 지지율의 흐름은 출렁거릴 것이고 다시 새로운 인물이 부상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호남 지지율에 대해선 “민주당 집권 이후 호남 지역이 경제적으로 낙후됐고, 민주주의도 죽었고, 김대중 정신도 훼손됐다”며 “그 지역과 그 분들에 맞는 새로운 비전 제시함으로서 많은 지지를 끌어오도록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그는 모두발언에서 “저는 정권교체라고 하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국민의힘에 들어왔다”며 “더 이상 망국적인 지역감정에 붙잡혀서 과거의 유령을 배회하는 정치 시대가 와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 시기에 있었던 DJP 연합부터 시작해서, 많은 굵직한 이벤트의 중심에 서계셨던 분이다”이라며 “이런 장 이사장께서 우리 당을 선택해주셨다는 것,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신다는 것은 정말 큰 성과이자 기회이고 우리가 깊이 감사드려야 할 훌륭한 결단”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저는 우리 당원 분들께 부탁드린다. 오늘 입당하신 장 이사장님, 지금까지 우리 당에서 함께해온 다른 당원들과 마찬가지로 한 식구로 맞아주시고 무엇보다도 다시는 우리 당에서 호남이 취약 지역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저변 확대를 위해서도 우리 장 이사장님의 노력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가치, 지역, 계층을 확장해 나가면서 포용성을 넓혀 나가겠단 확고한 철학과 소신을 갖고 실천 중”이라며 “주요 모티브로 장 이사장이 그 일에 함께 해줬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