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백제발언’ 관련 기자 고발…與주자들 “언론에 재갈 물리나”

강성휘기자 입력 2021-08-01 15:30수정 2021-08-01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위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2021.8.1/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백제 발언’과 관련해 지역 감정을 부추긴다고 보도한 한 주간지를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여권 내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까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1일 이 지사 캠프에 따르면 캠프 법률지원단은 지난달 30일 한 주간지 기자 B 씨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B 씨는 지난달 24일 이 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해 “지지율 하락으로 곤경에 빠진 이 지사가 네거티브 전면에 나서며 급기야 ‘지역감정’까지 꺼내들었다”고 기사화했다. 해당 기사가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지역주의 논란’을 처음 제기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게 이 지사 측 판단이다. 이 지사는 앞선 지난달 23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소위 백제, 호남 이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 번도 없다”한 바 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이 지사 발언을 지역주의라는 프레임을 이용해 의도적으로 왜곡 및 해석한 기사”라며 “캠프 차원에서 수 차례 시정 및 수정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결국 법적 대응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해당 주간지와 기사를 작성한 기자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이 지사에게만 유독 가혹한 기사를 꾸준히 써왔다는 캠프 내 문제의식도 이번 검찰 고발이라는 초강수를 두게 된 배경”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지사와 경쟁하는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곧장 이 지사를 비판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지난달 31일 논평을 통해 “이 지사와 캠프는 자신들에게 불리한 기사를 쓴 언론에게 재갈을 물리려는 것은 아닌가”라며 “무리수의 시작은 자충수로 귀결된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의 대변인인 장경태 의원 역시 “지금은 지지를 철회하는 호남 민심에 답해야 할 때지 엉뚱하게 언론에 화풀이로 답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