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채 논란’ 김현아, SH사장 후보직 자진사퇴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1 13:13수정 2021-08-01 1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가 1일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SH 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명을 받은 뒤 지난달 27일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를 진행했으나, 서울 강남과 서초, 부산 등에 부동산 4채를 보유해 공공주택 공급 정책을 펴는 공기업 사장 자리에 부적절하다는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서울 아파트와 부산의 9평 원룸 아파트는 (주말부부로) 16년째 거주하고 있는 실거주용”이라며 “서울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부산 오피스텔은 (그곳에서 근무하는)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이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했지만 여권을 중심으로 비판이 이어져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