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최후통첩에… 국민의당 “고압적 갑질”

뉴시스 입력 2021-07-31 22:52수정 2021-07-31 2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다음주 지나면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시간 갖기 어려워"
국민의당 "진정성 찾기 어려워…개인 의견이냐, 국힘 당론이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다음주가 합당 협상 시한이라고 최후통첩을 날리자 국민의힘은 “고압적 갑질”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가 합당을 위해 만남을 제안한다면 언제든 버선발로 맞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시한은 다음주로 못 박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제가 안 대표에게 계속 예우하는 건 대선주자 안철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국민의당과 합당 협상을 오래 지속해왔고 길게 끌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다음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가고,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뵈어도 버스 출발 전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고 압박했다.

주요기사
이에 안혜진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연일 국민의당을 압박하고 있다. 좋은 자세가 아니다”며 “국민의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은 매우 고압적인 갑질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합당 시한을 일방적으로 정해 그것도 자신의 휴가 일정을 이유로 통보하는 모습에서 합당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며 “제1야당 진정성의 무게가 깃털처럼 가볍고 포용성의 크기는 벼룩의 간만큼 작아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시한 합당 시한은 당 대표 개인의 의견이냐. 아니면 국민의힘 당론”이냐고 물었다.

이어 “4·7 재보궐선거에서 그 누구보다 힘을 다해 도와 가장 큰 성과를 낸 정당이자 합당 상대인 정당과 당 대표에게 예의를 갖춰달라. 언행에 각별한 신중함이 요청된다”고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또 “당원과 지지자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 굴욕감을 주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당세에 기대 상대방을 얕잡아 예의 없는 행동으로 굴욕감을 주고, 일방적 기한을 정해 상대를 압박하는 건 함께 내디뎌야 할 용기 있는 걸음을 다시 뒷걸음치게 만든다”고 거듭 이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합당 협상과 관련해서는 “정권교체라는 열망을 실현하고, 야권의 혁신과 더 큰 확장을 위한 합당과 통합을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민하고 적정한 시점에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