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다음주 지나면 안철수와 합당 협상 어려워” 최후통첩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1 19:42수정 2021-07-31 1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과 관련해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고 최후통첩했다.

이 대표는 31일 페이스북에 “제가 안 대표를 예우하는 것은 ‘대선주자 안철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합당 협상을 오래 지속해왔고 길게 끌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또 국민의당이 ‘시간이 부족하다’고 한다면 그 시간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 이후 변화된 상황에 적응할 시간뿐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다음 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간다”라며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봬도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라고 다음 주를 마지노선으로 설정했다.

주요기사
이어 “기사 내용처럼 당헌·당규를 변경해 안 대표가 국민의당 후보로 대선에 나간다는 것은 국민의당 사정이지 저희의 고려대상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 인사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이준석이 대표가 되면 합당은 없을 것’이라는 호쾌한 이야기로 전대에 개입했다”며 “그런 상도의를 벗어나는 개입에도 합당에 의지를 보이는 것은 대의를 위해서다”라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