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野 8월 경선戰 본격화

전주영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21-07-31 03:00수정 2021-07-31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도전 31일만에… “당당히 경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당외 대선 주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이어 윤 전 총장도 국민의힘 당내 주자들과 대선 경선을 치르게 되면서 8월 말 시작되는 제1야당의 대선 구도가 확정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을 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을 해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입당 선언을 했다.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지 31일 만이다. 윤 전 총장은 “입당과 관련해 불확실성을 계속 갖고 가는 게 오히려 제가 정권 교체와 정치활동을 해나가는 데 국민들께 많은 혼선과 누를 끼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당초 8월 중후반 입당에 무게를 뒀던 윤 전 총장은 이날 새벽까지 고심한 뒤 오전 캠프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외연 확장을 주장하는 분들의 목소리도 많다. (국민의힘) 안에 들어가 국민과 함께 당을 탈바꿈시켜 나가겠다”며 입당 결정에 대한 동의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의 조기 입당을 압박해온 이준석 대표는 “제가 주장한 ‘경선 버스론’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출발 무려 한 달 전에 먼저 앉겠다고 화답해 의미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윤석열#국민의 힘 입당#경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