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文, 드루킹 사과를” 시위… 이철희 “대통령 몰랐을것”

조아라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최재형-안철수 현장 찾아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드루킹 사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29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정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이 사건과 관련된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고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시위 현장을 찾아 정 의원을 응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시위 현장에서 “민주주의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여론조작 사건”이라고 했고, 최 전 원장은 “대통령이 사과를 안 하면 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철희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정 의원에게 “문 대통령은 (댓글 조작을) 몰랐을 것”이라고 했고, 정 의원은 “알았든 몰랐든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정진석#드루킹 사과#시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