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유죄’ 文 사과 표명 촉구에 靑 “‘입장 없다’가 입장”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8 10:27수정 2021-07-28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고 재수감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8일 “입장이 없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사회자가 ‘야권에서 김 지사의 유죄 확정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 표명을 주장하고 있다’고 묻자 “야권에서 하는 말씀을 잘 듣고 있다”면서도 “청와대 관계자인 제 입장에서는 거기에 대해 청와대가 밝힐 입장이 없다고 하는 것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는 입장”이라고 했다.

이에 사회자가 ‘‘입장이 없다’가 입장이냐’고 묻자 박 수석은 “그렇다”고 답했다. 또 ‘법원 판결에 대해 왈가왈부할 이유가 없다는 취지인지’ 묻는 말에도 “당연히 그런 부분도 포함돼 있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의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 재개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치의 계절이 돌아와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를 여의도 선거에 개입시키고 끌어들여 각자의 유불리에 이용하고 싶은 생각은 있겠으나 지금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는 오로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인 코로나 방역과 백신접종 속도를 높이는 일, 또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 이외에는 어떤 것도 신경 쓸 겨를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공군 성추행 사건 등으로 인한 서욱 국방부장관 경질론에 관해서는 “정부에는 현재 어떤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종합적으로 잘 관리하고 그렇게 해야 할 책임이 당연히 있다”면서도 “벌어진 문제들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해나가고 빨리 대책을 세워서 늦었지만 사후에라도 대책을 완벽하게 하는 것들이 우선 할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1년 1개월간 끊어져 있던 남북간의 통신연락선이 27일 복원된 것과 관련해 박 수석은 “가장 낮은 단계의 출발선에 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 임기 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냇물을 건너가다 보면 징검다리도 필요하다. 남북정상회담도 하나의 징검다리로서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도달과 비핵화 아니겠는가”라며 “그런 징검다리들을 하나씩 놓고 암초를 제거해가며 북한이 발표한 대로 큰 걸음에 이르길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했다.

야권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등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미래과제도 있지만 남북 간에 풀어야 할 현안도 있다”며 “그런 것들을 포함해 복원된 채널을 통해서 문제들을 논의해가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