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여야 막론하고 탄핵의 강 들어가는 쪽이 대선 진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2:47수정 2021-07-26 1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내년 대선에서) 진다”며 당 대선후보 경선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공방으로 흘러가는 것을 경계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 경선 과정에서 탄핵에 대한 입장 차를 부각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강하게 억제할 것이고, 국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5년 전 당의 절대 약세 지역이던 호남 출신의 당 대표(이정현)가 당을 이끌도록 선출했던 우리 당원들은 이번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과 지역주의에서 벗어난 투표 양태를 통해 국민의힘이 상대 당에 비해 공존과 국민 통합의 선봉에 선 정당임을 드러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민주당 경선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는지, 반대했는지를 갖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며 “내년에 투표하는 만 18세 유권자들은 자신이 돌이 지나기도 전에 벌어졌던 탄핵 논쟁에 관심 있기보다는 젊은 세대의 여러 이슈를 다뤄주는 사람을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