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준석, 尹 캠프 합류 野 인사 비판은 자가당착”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1:14수정 2021-07-26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윤석열 전 총장 돕겠다고 나선 사람들 비난하면 자가당착”이라 비판했다.

원 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총장 만난 것은 참 잘한 일이다. 이런 것이 당 대표가 할 일이다.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할 일 제대로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윤 전 총장 돕겠다고 국민의힘 소속 몇 분이 합류한 것에 대해 쓴 소리를 했는데, 제가 보기엔 이건 당 대표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당 안에 있든 밖에 있든 정권교체에 힘을 합칠 사람은 적이 아니라 동지다. 윤 총장과 치맥 대담을 하며 네 글자 ‘대동소이’를 얘기했는데, 윤 전 총장 돕겠다고 나선 사람들 비난하면 그게 네 글자 ‘자가당착’이 된다. 정권교체라는 대선 판은 압박과 조롱이 아니라 신뢰와 연대에서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윤 전 총장 돕겠다고 합류한 사람들이 ‘김종인 위원장의 이해나 양해 없이 갔겠느냐’고 말하는 것은 정치 도의에 어긋난다. 그냥 가면 될 일이지 굳이 ‘김종인 위원장 팔이’까지 할 필요가 있겠나? 정정당당하게 정권교체를 향한 무대에서 서로 멋진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전날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내 인사들을 향해 “유튜브에서 상품광고를 할 때 본인이 협찬을 받았음을 알리고 방송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도 그런 일이 있었지만 특정 캠프에 소속되었던 인사들이 중립적인 양 방송을 했던 것이라면 상도덕이 땅에 떨어졌다”라며 비판한 바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