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보좌진 성폭력 의혹’ 양향자 제명…“2차 가해”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2 20:41수정 2021-07-12 2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보좌진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양향자(광주 서을)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원장 박혁)은 12일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양 의원에 대해 제명을 결정했다.

윤리심판원은 “언론에 성폭력 관련 내용이 없었다고 인터뷰하는 등으로 2차 가해를 했다고 볼 수 있는 점, 가해행위의 중대성으로 인해 가해자에 대해 구속영장까지 청구된 점, 피해자에게 취업알선을 제안함으로써 피해자를 회유하려 시도한 점 등이 제명 결정에 고려됐다”고 밝혔다.

양 의원의 사촌동생이자 지역사무소 보좌관 A씨는 같은 사무소 여직원 B 씨를 수개월 간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 과정에서 2차 가해 의혹이 제기된 양 의원을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했다.

주요기사
징계 결과는 최고위원회의 보고로 의결되나, 현역 의원 제명의 경우 의원총회에서 제적의원 과반수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