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여가부 폐지 이슈, 현명하지 못해”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8 16:53수정 2021-07-08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대선 공약으로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를 내건 것에 대해 “현명하지 못하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뜬금없이 여가부 폐지가 이슈가 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일부도 공약으로 들고 나왔다. 이준석 대표는 작은 정부와 정부 효율성의 논리로 당론화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박원순, 오거돈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피해호소인’ 운운하고 ‘성인지 집단학습의 기회’라는 등의 인식을 보인 여가부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정부효율화 측면에서 특임부처인 여가부를 폐지하자는 주장도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저는 이 시점에서 여가부 폐지 문제를 이슈화하는 일부 대선주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첫째, 정부의 효율성 측면에서 보더라도 정부 부처와 공기업 중에서 없애야 할 첫 번째가 여가부는 아니다. 둘째, 차기 정부에서 여가부 폐지 갈등으로 문재인 정권의 잘못을 바로잡을 개혁동력을 떨어뜨리는 것에 반대한다. 여가부 폐지가 차기정부의 우선순위가 아니다. 문재인정부의 다른 폐해들을 되돌리는데도 시간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 “셋째, 대안세력으로서 국민의힘의 신뢰를 떨어뜨린다. 무슨 일이 생기면 해경을 없앤다, LH공사를 없앤다 하는 식으로 쉽게 접근하는 것은 대안세력으로서의 신뢰를 떨어뜨린다”고 반대 이유를 들었다.



원 지사는 “당 대표가 대선 후보들에게 여가부 폐지를 강요하면 안 된다. 민주당이 이대남에게 얻어맞고도 그 목소리를 안 듣는다는 이준석 대표의 발언은 신중해야 한다. 그래서 편 가르기로 비쳐지는 것”이라 비판했다.

끝으로 “여가부를 없앤다고 해서 여성을 적대시한다고 받아들이면 정치의식이 낮다고 비판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인식할 수 있다는 것을 이준석 대표는 인정해야 한다. 굳이 그 많은 이슈 중 여가부 폐지를 앞세워서 아직도 우리에게 부족한 이대녀의 지지를 배척할 우려를 만드는 것도 현명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