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의 마지막 편지 [퇴근길 한 컷]

송은석 기자 입력 2021-06-25 17:21수정 2021-06-25 1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25 전쟁 71주년인 2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했습니다. 고인의 유족들, 종이꽃을 만들어 참배하는 유치원생들, 묘비를 청소하는 현역 군인들이 많았습니다.

한 묘비 앞에 전우의 편지가 놓여 있었습니다.

86세의 생존 동료(당시 중사 김홍근)가 지난 현충일 찾아와 고인에게 바친 짧은 편지글입니다.

생사고락을 같이 한 노병(老兵)은 마지막 현충일이 될 지 모른다며 "저승에서 찾아뵙겠습니다"는 인사와 생존한 전우들의 소식도 적었습니다.

주요기사
고인은 1968년 8월 13일 월남전에서 전사한 황태혁 하사입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