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일정 연기 안해…9월초 대선후보 선출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6-25 10:03수정 2021-06-25 1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개회를 알리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대선 후보 경선 일정을 현행대로 확정했다. ‘비(非)이재명계’의 경선 연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반발이 예상된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현행 당헌 규정 원칙에 따라 대선 경선 일정을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대선 전) 180일을 기준으로 대선경선기획단이 수립한 기본적인 경선일정을 보고 받았다”며 “이견이 있는 최고위원들도 양해를 해주셨고, 같이 힘을 하나로 모아서 이렇게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한 송 대표는 “당 사무총장을 통해 각 주자의 입장을 청취했고, 저는 상임고문단 6명의 의견을 청취했다”며 “(당 최고위원들 사이에서도) 내년 3월 9일 민주당이 국민의 신임을 받기 위해 어떠한 방법이 적절할 것인지 충정 어린 진지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우리 집권당은 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의 삶을 책임지고 당내 경선을 질서 있게 함으로써 새로운 주자를 선출하는데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당 지도부의 결정으로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대선 후보는 늦어도 9월 10일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행 당헌‧당규는 대선(2022년 3월 9일) 180일 전인 9월 초에 대선 후보를 확정하도록 돼 있다.

민주당은 경선 연기를 두고 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가 극심한 갈등을 빚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현행 일정 유지를 주장했고, 이낙연 전 대표 측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경선 연기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송 대표는 상당한 변경 사유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현행 당헌‧당규대로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송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로서도 꽤 어렵고도 부담스러운 결정을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본격적인 대선 승리를 위한 첫 단추가 채워진다”고 밝혔다.

송 대표가 이처럼 원칙론에 입각해 당헌‧당규대로 경선 일정을 확정하면서 일단 경선 연기를 둘러싼 논란은 일단락됐다.


향후 경선은 다음주 예비후보 등록을 받고, 다음달 예비경선(컷오프)를 거쳐 9월 5일 본경선이 마무리되는 일정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1차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결선투표를 거쳐 9월 10일 최종 후보가 확정된다.

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의원들이 최고위는 결정 권한이 없다며 당무위원회 소집 등 집단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