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1:34수정 2021-06-22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당 조치에 따라 의원직 유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1.6.22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 의원총회를 열고 두 의원에 대한 출당의 건을 의결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국회의원인 당원을 제명하기 위해서는 의총에서 재적의원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

비례대표는 탈당 시 의원직을 상실한다. 다만 윤·양이 의원은 출당 조치에 따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 신분으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국회 환노위에서 같은당 양이원영 의원과 대화를 하고있다. 2020.9.15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의혹을 받는 의원 12명에게 탈당을 권고했다. 조사에서 윤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양이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