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이동훈 대변인, 건강 등의 이유로 사퇴…尹 아쉬워하며 수용”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0 08:25수정 2021-06-20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이동훈 대변인의 대변인 직사퇴에 대해 “건강 등의 사유”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20일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 대변인에 선임된 지 열흘 만이다.

이 대변인은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10일 윤 전 총장 측의 대변인으로 선임된 바 있지만 열흘 만에 직을 내려놓았다.

사퇴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오자 윤 전 총장 축은 “윤석열 전 총장은 18일 금요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면서 격려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하지만 이 전 대변인은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 이상 대변인 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윤 전 총장 측 대변인 직은 이상록 대변인이 혼자 맡을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