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정치 성공 못해…어느 당 가든 관심 없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0 21:52수정 2021-06-10 2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와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추 전 장관은 이날 YTN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저는 (윤 전 총장이 정치에서) 성공하지 못한다고 본다”며 “그분이 어느 당에 들어가든지 그건 별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을 수행하며 정치를 미리 준비했다고 보느냐’는 물음 “그렇게 보고 있다. 제 주관적 인식이 아니라 그동안 세간의 세평, 또 정치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분들이 상당히 부추기면서 해온 말이 있었다”며 “퍼즐을 맞추면 이분은 미리 정치할 의사를 갖고 준비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검찰권을 본인의 정치 준비를 위한 발판으로 활용하고 또 검찰 조직 자체를 본인의 정치 준비를 위한 조직으로 만들고 있었구나 (생각했다)”며 “오늘 벌써 (윤 전 총장이) 대변인을 보수언론사 출신으로 지명했단 뉴스도 나오고 본격 정치 행보를 하고 있다. 검찰총장이 대권에 직행하는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 전 총장 고발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선 “(윤 전 총장이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할) 당시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신경 썼지만 그럼에도 검사징계법에 대한 법원의 이해가 상당히 부족했다”며 “본안(행정소송)은 이미 윤 전 총장이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실체에 관한 심리에 대해 전혀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촛불혁명을 우리가 다시 일으켜야 되는 것이고 또 개혁에 대한 저항세력에 다 기가 꺾여있는 이 상황에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마음들이 들끓고 있는 것 같다”며 “우리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마음 모이는 것 같고 또 거기에 제 헌신이 필요하다면 떠안을 각오는 돼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지금의 당헌 당규는 이해찬 전 대표가 전 당원 총회를 모아 확립해놓은 것”이라며 “어떤 형편, 형세에 따라 뒤집고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