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호도, 35.1% ‘최고치’…이재명 23.1%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0 09:30수정 2021-06-10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양자대결서도 尹, 여권 유력주자 모두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최고치를 기록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크게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성인남녀 201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벌인 결과, 윤 전 총장은 35.1%를 기록했다. 2주 전보다 4.6%포인트 상승한 수치이자, 기존 최고치(3월·34.4%)를 넘어선 기록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주 전 조사보다 2.2%포인트 하락해 23.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의 격차는 12.0%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밖이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포인트 하락한 9.7%에 그쳤다. 뒤이어 홍준표 무소속 의원(4.6%), 유승민 전 의원·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각 3.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8%), 정세균 전 국무총리(2.6%) 등의 순이다.

주요기사
왼쪽부터 윤석열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윤 전 총장은 여권 유력주자와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도 모두 우위를 지켰다.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맞붙는다면 누구에게 투표할 것이냐’고 묻자 응답자의 51.2%가 윤 전 총장을 꼽았다. 이 지사에 투표하겠다는 답은 33.7%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과 이 전 대표의 가상 대결에서는 각 52.4%, 30.0%를 기록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대부분 계층에서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지역별로 대구·경북(51.2%·12.4%포인트↑)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인천·경기(32.7%·6.2%포인트↑) ▲부산·울산·경남(42.9%·5.9%포인트↑) ▲광주·전남·전북(18.5%·5.7%포인트↑) ▲대전·세종·충청(37.9%·4.6%포인트↑) 순이다.

세대별로는 70세 이상(50.9%·17.5%포인트↑)의 상승폭이 컸다. 18·19세 포함한 20대(30.5%·6.4%포인트↑), 40대(26.0%·4.9%포인트↑), 50대(37.9%·2.4%포인트↑) 등에서도 선호도가 올랐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