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文 발탁은혜 입은 尹, 야당 대선 후보는 배신”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0 09:20수정 2021-06-10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창총장을 향해 “파격적으로 승진돼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일종의 발탁은혜를 입었다”며 “이를 배신하고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송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누구든지 대통령에 출마할 수가 있는 헌법적 권리가 있지만 검찰총장을 하셨던 분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사는 사람을 잡아 넣는 일이다. 수사하고, 항상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을 주권자로 모신다. 국민은 지켜야 될 대상이지 수사의 대상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치·경제·안보·문화 분야에 과연 대통령으로서 자질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검증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며 “대통령을 하시겠다고 알려진 분이 계속 자기 친구를 통해 간접화법으로 메시지를 흘리고, 무슨 과외공부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또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이분이 국민의힘에서 커온 분이 아니다. 이명박·박근혜 구속에 관여해 온 분 아니냐”며 “민주당 정부의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서 임명된 사람이다.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서로 자기당의 대선후보로 모시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쓴소리했다.

그러면서 “이회창 씨 같은 경우 김영삼 정부에 의해서 감사원장·총리로 발탁됐고, YS를 배신하고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야당 후보가 되고 실제 국민적 지지도가 지금 높게 나오는 것은 저를 비롯한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될 요소”라고 짚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