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이쯤되면 논란 그랜드슬램” 당내서도 비판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6-09 17:02수정 2021-06-09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의원은 이쯤 되면 ‘논란 그랜드슬램’ 아니냐.”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 명단 안에 윤 의원이 포함된 것에 대해 9일 민주당 내에서는 이런 비판이 나왔다. 윤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 이후 줄곧 논란을 일으켜왔다.

개원 직후부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및 정의연 이사장 재직 시절 단체 기부금을 유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9월에는 길원옥 할머니에게 기부를 하도록 유도한 준사기 혐의 등으로 9월 검찰에 기소됐다. ‘당원권 정지’라는 당의 중징계 속에서도 윤 의원은 그 해 12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 지인들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길 할머니의 생일을 기념한다며 와인 모임을 하는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다시 한 번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민주당은 이에 윤 의원에게 재차 ‘엄중 경고’ 처분을 내리기도 했다.

당 일각에서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비례대표를 부실 공천했던 대가를 뒤늦게 톡톡히 치르고 있다”는 자조 섞인 반응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지역 초선 의원은 “본인이야 억울한 측면도 있겠지만 애초에 공천 과정에서 좀 더 꼼꼼히 챙겼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당 안팎 비판에도 윤 의원의 남편인 김삼석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의원을 출당 조치한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헛웃음이 나고 기가 막힌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또 별 시덥지도 않은 일을 ‘부동산 투기의혹’이라며 막 써대는 언론 보도에 씁쓸함과 가련함을 느낀다”며 “대선을 앞두고 잘 짜여진 각본처럼 놀아나는 독화살 품은 민주당 지도부와 보수 언론들의 펜대 놀음이 어디로 갈지 염려가 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