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나경원 “이준석의 경솔함이 윤석열 입당 더 어렵게 만들어”

입력 2021-06-08 09:42업데이트 2021-06-08 09: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또 다시 경쟁자인 이준석 후보를 비판했다.

나 후보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총장이 국민의힘 의원들과 차례로 만남을 가지며 입당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밝혔던 것은, 윤 총장에 기대를 거는 우리 당원과 지지층들에 대한 선의의 제스처였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오직 본인의 뜻과 의지에 따라 결정될 일이다. 그리고 제가 확인한 바로는 전혀 입당의 시기와 절차, 형식은 정해진 것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럼에도 이준석 후보는 윤 총장의 순수한 의사를 ‘본인에 대한 화답’이라는 식으로 활용해버리고 말았다. 본인을 주인공으로 만들고 윤 총장을 조연으로 전락시켜 버린 것이다. 해서는 안 될 실례였다. 이런 모습이 바로 대선 후보를 깎아 내리는 것”이라 주장했다.



나 후보는 “결국 이철우 교수가 인터뷰를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설은 억측이다”라며 공식적인 부인 입장까지 전달했다. 또 윤 총장의 국민의힘 의원 모임 참석까지 취소되는 부정적인 결과마저 초래했다“며 이 후보를 비판했다.

끝으로 “이준석 후보의 경솔함이, 윤석열 총장의 입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버린 것”이라며 “‘이준석 리스크’는 벌써부터 현실화되고 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한 민주당의 네거티브를 사실상 인정해주는 듯한 발언으로, 윤 총장의 후보 경쟁력까지 함께 훼손하고 있다. 이것은 우리 대선에 매우 큰 부담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나 후보는 “이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 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하려는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고, 이 후보는 “망상에는 응답할 수 없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나 후보가 다시 “모욕적”이라고 반발하는 등 두 후보 사이에 설전이 이어져 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