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이낙연 “MB·朴 사면론 사과…촛불정신 못 헤아려”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5-16 16:48수정 2021-05-16 1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광주광역시 남광주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고있다. 이낙연 의원실 제공/뉴시스
광주광역시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거론한 것에 대해 “잘못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16일 오전 11시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려면 국민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 방안의 하나로 거론했으나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 (발언) 후로 저는 아픈 성찰을 계속했고, 많이 깨우쳤다. 앞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월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했다가 지지자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주요기사
이 전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지난 13일부터 광주에 머물며 호남 민심을 챙기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