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출마’ 김은혜 “영남은 죄가 없다, 도로한국당이 문제”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6 12:45수정 2021-05-16 1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은혜 의원. 사진=동아일보DB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은혜 의원이 “영남은 죄가 없다. 도로 한국당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운영이 걸린 전당대회이니 치열한 논쟁은 불가피하다. 다만, 모처럼 판이 만들어진 쇄신 논쟁이 자칫 엉뚱한 인신공격과 막말 싸움으로 일탈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몇 가지 논쟁 주제 가운데 한 가지 바로잡을 게 있어 말씀드린다. 이른바 영남당 프레임에 관한 것”이라며 “우리 당이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도로 한국당’으로 회귀하는 것이다. 이것만큼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러나 ‘영남 출신이면 무조건 안 된다’는 ‘영남당 프레임’은 백해무익한 자해정치로 중단되어야 한다. 지역당으로 우리 자신을 전락시키는 패착”이라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오로지 이 난국을 타개하고 미래를 열어낼 비전과 능력이다. 국회의원 당선횟수나 연령과 마찬가지로 출신 지역은 전혀 쟁점이 될 수 없는 부차적인 사안인 것”이라며 “‘수도권 대 영남’ 구도를 철저히 배격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