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왜 윤석열은 되고 홍준표는 안 되는지 모르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4 12:44수정 2021-05-14 1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해 다시 한 번 반대 의사를 표했다.

하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 윤석열은 되고 홍준표는 안 된다고 하는지 정녕 모르시겠나? 홍준표 의원이 연일 폭풍발언을 쏟아내고 계시다. 우리당이 윤석열은 들어오라 하면서 왜 자신은 거부 하냐고 말이다. 홍 의원님께 여쭤보고 싶다. 왜 그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지 정말 모르시나?”라고 물었다.

이날 하 의원은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우리당의 많은 지지자들은 윤 총장이 들어오면 시너지를 일으켜 정권교체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홍 의원님이 입당하게 되면 지금처럼 갈등만 계속되어 다 같이 망하는 길로 가게 될까봐 걱정하는 것이다. 윤석열 입당은 동반상승의 길이지만, 홍준표 입당은 동반몰살의 길이라고 우려하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이 걱정을 해소할 사람은 홍의원님 본인이다. 그래서 제가 홍의원님께 먼저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차분히 설득하시라고 조언을 드렸다. 하지만 후배 정치인들 비난하고, 성찰은 없이 억울하다고 악만 쓰고 계시다. 왜 다수가 홍의원님 복당을 우려하는지 몸소 보여주고 계시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저라면 목소리를 낮추고 반대하는 의원들 찾아 설득하고 안심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다.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우리당 지지자들을 더 불안하게 만들 것인지, 선배 정치인답게 어른스러운 모범을 보여주실 것인지 잘 선택하시기 바라겠다”고 전했다.



앞서 홍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의원총회 열면 홍 의원 복당에 반대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지만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 왔다”고 밝혔다.

이에 하 의원은 “홍 의원이 얼마나 다급하시면 저러실까”라며 “아무리 급해도 사적인 문자까지 앞뒤 자르고 공개하는 건 정도가 아닌 듯하다. 사적인 문자도 정치적으로 이용하시나 이해도 가지만 이런 식의 정치는 상호 신뢰 형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13일 재차 “최근 들어 좀 달라지셨나 했는데 제 사적문자까지 공개하는 걸 보고 경악을 했다. 이 분의 구태정치는 아직 그대로다. 이런 정치를 하면 정치 불신만 높아지기에 홍의원은 복당이 아니라 정계은퇴를 하는 것이 정치에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