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사태 사과했나…與에 촛불 들판” 민주당 뼈 때린 20대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5-06 17:13수정 2021-05-06 1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더불어민주당이 촛불집회 대상이 됐을 것이다.”

“민주당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은 현재 진행형이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가 6일 개최한 ‘쓴소리 경청 20대에 듣는다’ 간담회에서 20대 청년들이 쏟아낸 작심 발언이다.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참석한 8명의 20대 유권자들은 초선 의원들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여당의 아킬레스건을 거침 없이 직격했다.

이른바 ‘이대남(20대 남성)‘인 박인규 씨는 “민주당은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느냐”며 “짧은 사과도 어렵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송영길 대표도 20대 아들에게 의견을 듣던데, (각 의원실의) 인턴 비서라도 붙잡고 허위 인턴과 표창장으로 대학 간 사람이 있는지 물어보라”고 성토했다. 초선 의원 5명이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에 대해서도 “엎드려 절 받듯 하는게 사과냐”고 했다. 박 씨는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서도 “출연료, 편항성 문제에도 불구하고 김어준은 성역이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이기웅 씨는 “윤미향 의원 문제, ‘조국 사태’ 등을 거치면서 만약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민주당을 향해 촛불을 들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화상으로 간담회를 지켜본 윤 의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20대 여성인 곽지후 씨는 민주당을 향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분향소를 설치할 생각 대신 민주당이 책임을 지고 사과를 했더라면 (4·7 재·보궐선거)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지은 씨는 “(이번) 재·보궐선거가 마지막 경고라고 생각하고, 언제나 국민이 현명하다는 생각을 하고 책임을 다 해달라”고 했다. 민주당에게 등을 돌린 20대를 향해 “역사 경험치가 낮다”는 여권 내부의 반응을 겨냥한 말이다.

20대 유권자들의 거침 없는 지적에 초선 의원들은 “실망시켜서 죄송하다”(이소영 의원)“며 잔뜩 몸을 낮췄다.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은 “청년들이 촛불집회에서 참석하고 문재인 정부 탄생에 역할을 해줬는데 우리가 제대로 응답을 못했다”며 “오늘 나온 의견들을 정리해 청년들에게 반드시 답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