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못 챙겨 미안하단 윤석열에 “총장님 걱정이나”…尹 ‘하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4 10:35수정 2021-05-04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김웅 의원. 동아일보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에 도전하는 김웅 의원은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합류할 수 있는 명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합류할 상황이 되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만들어야 한다”며 “제가 당대표가 되면 만들어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간단하게 저희 당에 윤 전 총장께서 들어오시기가 가장 어려운 지점이라는 건 결국 본인이 수사를 해서 구속을 시켰던 두 전직 대통령이 기반이 돼서 만들어진 정당이고 그 양쪽 세력이 아직까지도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은 우리 당의 옛날 모습과 자기가 오버랩 되는 것을 가장 두려워할 것”이라며 “그런데 ‘이 당이 정말 변했다’, 누가 보더라도 ‘이 당이 새누리당, 한국당하고 어떻게 같은 당이라고 할 수 있느냐’라고 이야기하면 들어오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이) 들어오실 수밖에 없는 게 결국 지금 윤 전 총장님의 지지율이 높은 데가 저희 당의 지지율이 높은 데하고 다 겹친다”며 “TK라고 하는 지역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데, 우리 당 지지자들과 겹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들어오셔야 되는데 명분이 있으셔야 되는 것”이라며 “그 명분을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만들어 낸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인 김 의원은 윤 전 총장과 개인적인 인연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원래 개인적으로 인연을 잘 안 맺는 편”이라면서도 “저번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일합을 겨뤘을 때 많이 도와줘서 고맙게 생각하신다는 걸 전해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있는 (당대표) 후보들 중에서는 제가 가장 가깝겠다. 제가 사직을 하겠다고 나오는 날 마지막으로 뵙고 나온 분이기 때문”이라며 “그때 (윤 전 총장이) ‘미안하다. 못 챙겨줘서 미안하다’는 이야기까지 했다. 그래서 제가 ‘제 걱정할 때가 아닙니다. 총장님 걱정이나 하십시오’라고 이야기를 하고 나왔다. 그랬더니 웃으시더라”고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선 “조국 수사를 하면서 정권하고 엄청나게 대립을 하고 있던 상황”이라며 “‘총장이 아무래도 임기를 다 마치기는 어렵겠다’고 생각했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댓글 수사를 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입당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그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저는 본다”며 “우리 스스로 그렇게 외연을 자꾸 축소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 당의 방향과 그르다’고 하는데 공직자로서 자기 공직에 맞는 일을 한 것에 불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