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동료 의원 격려 野 향해 “신났네”…국민의힘 “사과하라”

뉴시스 입력 2021-04-19 19:51수정 2021-04-19 1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 나와"
"중립적이어야 하는 부의장이 조롱성 발언"
국민의힘은 19일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대정부질문 직후 허은아 의원을 격려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한 것과 관련, “조롱성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허 의원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성 문제를 지적한 뒤 들어가면서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잘했어” 등의 격려를 받는 모습을 보며 나지막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다음 질문자인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석에 선 상태라 자신의 마이크가 꺼진 것으로 보고 이같이 말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을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 나왔다”며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부의장이 대정부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하다니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내뱉은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던 여당의 다짐은 결코 진심이 아니었음이 오늘 대정부질문을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공명정대하게 국회를 이끌어가라는 국민의 명령을 상기하고 해당 발언에 대해 즉시 사과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