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美, 中 보란듯 대규모 공중지원기 훈련 공개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4-19 03:00수정 2021-04-19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軍, 한미훈련에 北 민감해하는 F-35A 출격
공중급유기 등 29대 ‘코끼리 행진’…앨터스기지 출격훈련 이례적 공개
韓, F-35A 2대 참가 또 안밝혀…“北 반발의식… 눈치보기” 지적
미국 공군 KC-135, KC-46 공중급유기, C-17 수송기 등 대형 공중지원기 29대가 2일(현지 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앨터스 공군기지에서 ‘엘리펀트 워크’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코끼리 무리가 일렬로 걷는 모습처럼 항공기들이 활주로에 늘어선 뒤 최단 시간에 줄지어 이륙하는 훈련이다. 미국 공군 홈페이지 캡처
미군이 공중급유기, 수송기 등 공중지원기로만 이뤄진 대규모 출격훈련을 공개했다. 미중 갈등 국면에서 중국에 보란 듯 군사력을 과시한 것. 16일 시작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에는 우리 군 F-35A 스텔스기가 출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북한이 극도로 민감해하는 F-35A의 훈련 참가가 알려진 건 처음이다.

미 공군은 2일(현지 시간) 오클라호마주 앨터스 공군기지에서 KC-135, KC-46 공중급유기와 C-17(글로브마스터) 수송기 등 총 29대로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코끼리의 행진)’라 불리는 출격훈련을 진행했다. 항공기들이 활주로에 일렬로 늘어서 유사시 전투기를 신속히 무장하고 최단 시간 안에 출격하는 훈련이다. 미군이 B-1B 전략폭격기나 F-22 스텔스기 등이 아닌 공중지원기로만 ‘엘리펀트 워크’를 실시한 건 이례적이다.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 등에 따르면 한미는 과거 ‘맥스선더’로 불리던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16∼30일 실시한다. 이번 훈련엔 F-35A 2대가 출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35A는 지난해 12월 한미 연합공중훈련 때도 참가했으나 군은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간 북한은 남한의 F-35A 도입이 ‘무력증강 책동’이라며 여러 차례 거센 비난을 쏟아내 왔다. 군은 2019년부터 올해까지 미국에서 F-35A 40대를 도입하고 있다.

이번 훈련 규모는 한미 군용기 150여 대가 참가한 지난해 12월 연합훈련과 비교해 한국군 50여 대, 미군 20여 대로 절반 이상 줄었다. 공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조정 시행한다”고 했지만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눈치 보기’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미와 달리 미국과 일본은 이달 초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와 일본 항공자위대 F-35A가 함께 진행한 첫 5세대 스텔스기 연합훈련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미군#대규모 출격훈련#한미 연합공중훈련#f-35a 스텔스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