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총리에 여성보다 관리형”… 김부겸 박지원 김영주 거론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4-10 03:00수정 2021-04-10 0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이후]“경륜 갖춘 인사 필요” 목소리 커져
19~21일 대정부 질문 잡히면서 丁총리 교체 지연될 가능성도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분위기 전환을 위한 내각 구상을 놓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지막 총리로 여성을 발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하지만 선거 이후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 위기가 커지고 있는 만큼 경륜 있고 무게감 있는 ‘관리형 총리’를 지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권 안에서 커지고 있다.

9일 여권에 따르면 당초 정세균 총리는 다음 주에 이란을 방문한 뒤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하고 후임 총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여야가 19∼21일 국회에서 대정부 질문을 열기로 합의하면서 정 총리 교체가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의를 표명한 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대정부 질문에 참석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지적 때문. 여권 관계자는 “사임을 앞둔 총리가 나와 대정부 질문을 받으면 야당이 반발하지 않겠느냐”며 “개각이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후임 총리가 사실상 문재인 정부 마지막 총리가 될 수 있는 만큼 인사 검증을 꼼꼼하게 하기 위해 시일이 더 필요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분위기 쇄신 압박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개각을 늦추기도 어려운 만큼 후임 총리 지명과 장관 인사를 나눠 순차 개각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총리 교체 전에 장관 교체를 먼저 할지, 나중에 할지, 같이 할지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정적인 국정 운영이 가능한 ‘관리형 총리론’이 부상하면서 4선 의원 출신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산업자원부 장관 출신인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등이 가능성 높은 후보로 거론된다. 김 전 장관은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옅은 통합형이지만 친문 진영에서 탐탁지 않아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박 원장의 경우 재임 9개월밖에 되지 않고 후임 원장을 새로 구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김 전 회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경제수석을 지낸 인연이 있지만 본인이 고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5선 출신인 원혜영 전 의원과 주미대사를 지낸 조윤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등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관련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여권#여성#관리형#청와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