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참패에 고개 숙인 與…지도부 전원 ‘물러납니다’[청계천 옆 사진관]

안철민기자 입력 2021-04-08 15:09수정 2021-04-08 1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지도부가 8일 여의도 국회에서 4.7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한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8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조기 퇴진 함에 따라 원내대표 경선을 오는 16일로 앞당겨 실시하고,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내달 2일 열기로 했다.

새로운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까지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운영을 맡는다. 비대위원장은 도종환 의원이 맡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성명을 통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 우리의 부족함으로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렸다.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에 대한 입장 발표 준비를 하며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성명 발표에는 김 대행을 비롯해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등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대선 출마를 위해 지난 3월 사퇴한 데 이어 나머지 지도부가 재보선 참패로 총사퇴를 결의하면서 민주당 지도부는 8개월 만에 붕괴하게 됐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당초 내달 9일로 잡혀있던 당대표 보궐선거를 위한 전당대회를 일주일 앞당긴 내달 2일 실시하기로 했다. 오는 16일에는 원내대표 선거를 진행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안철민기자 acm0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