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 예상 넘은 투표 열기…‘정권심판론·보수 결집’ 강했다

뉴스1 입력 2021-04-08 04:43수정 2021-04-08 0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4·7 재보궐 선거 최종 투표율이 55.5%로 집계되며 2014년 10·29 재보선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여당에 대한 정권심판론을 높은 투표율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7 재보궐 선거 본투표가 실시된 전날(7일) 최종 투표율은 55.5%로 잠정 집계됐다. 서울이 58.2%, 부산이 52.7%였다.

이번 선거는 지난 2014년 하반기에 치러진 재보궐 선거 투표율(61.4%)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가장 최근 재보선인 지난 2019년 4월3일 경남 창원·통영 국회의원과 전북 전주·경북 문경 기초의원 선거 투표율(48.0%)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전국 단위 선거와 비교해도 투표 열기는 뜨거웠다.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60.25%)보다 불과 4.75%포인트(p) 낮았고, 서울의 경우 이번 재보선 투표율 58.2%는 2018년 지방선거(59.9%)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지난 2016년 당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여당인 새누리당이 정권심판 대 정권수호로 맞붙었던 20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58.0%)과 비슷했다.

주요기사
전문가들은 20대 총선과 같이 이번 4·7 재보선에서도 여야가 서울·부산시장 자리를 놓고 정권수호 대 정권심판론 구도를 형성했기 때문에 유권자들의 투표 동기가 강했을 것으로 분석한다.

김민전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투표율이 높다는 것은 여야 양쪽 모두 지지표가 상당수 나왔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또 다른 한편으로는 심판의 표심이 강해서 투표율이 높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야당 지지자들의 결집이 강했다.

서울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서초구(64.0%), 강남구(61.1%), 송파구(61.0%) 등 국민의힘의 텃밭인 강남3구의 투표율이 자치구 가운데 1~3위 투표율을 기록했다.

실제 강남3구는 전날 오전부터 다른 자치구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미 전날 오전 10시 기준 집계에서부터 투표율이 모두 평균을 넘어 두 자릿수를 넘기기도 했다.

야당 지지자들의 결집은 이번 선거가 고(故) 박원순, 오거돈 시장의 성추행으로 인해 치러졌다는 원죄론과 함께 문재인 정부 들어 발생한 부동산 이슈, 거기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투기 의혹까지 터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전직 시장들의 불명예 퇴진으로 보궐선거 후보를 낼 수 없는 상황에서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공천을 강행함으로써 선거 초반부터 끊임없이 ‘원죄론’에 휩싸였다.

여기에 부동산 이슈는 기존의 여권 지지자들마저 등을 돌리게 한 결정적인 원인으로 보인다. 내 집 마련이 힘들어진 2030세대가 선거 직전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를 지지한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

이재묵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LH 사태가 (지지율 격차의)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세대와 정치적인 지지 성향을 떠나 부동산은 항상 모든 사람의 불만이었다”고 지적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대표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고 세금도 뛰는 와중에 LH 사태까지 발생하니 ‘정권심판론’이 작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 선거는 일찌감치 ‘젠더 선거’였다. 여기에 수많은 부동산 공정 이슈에서 2030이 민감하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야당이 이겼다기보다는 여당이 졌다는 의미가 크다”며 “문재인 정부 4년간 축적된 공정과 정의란 가치의 훼손, 피로도 등으로 견제를 했다고 볼 수 있다”며 “부동산 공급 확대는 불가피해 보인다. 각종 세제도 1주택자에겐 감면하는 등 파격적인 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정권 말기에 여당이 자신들의 힘을 마구 휘둘렀다. 부동산도 LH만 해결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누적된 결과라 수습이 힘들 것”이라며 “부동산은 망가뜨리기 쉬워도 회복이 힘들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