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이끌 野 당대표, 주호영-정진석-김무성 등 거론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선]김웅-윤희숙 등 세대교체론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8일 종료되면서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을 이끌 새로운 당 대표가 누가 될지도 관심사다. 이번 당 대표는 당 밖의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관계 설정,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등 대선을 앞둔 야권의 핵심 현안을 풀어야 하는 임무를 갖게 된다.


당내에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4·7 재·보궐선거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았던 정진석 의원과 서병수 조경태 권영세 홍문표 윤영석 의원(선수·가나다순) 등 중진 의원들이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김무성 상임고문과 나경원 전 의원의 당권 도전설도 꾸준히 나온다.

베스트셀러 ‘검사내전’ 저자인 김웅 의원이나 ‘나는 임차인입니다’ 연설로 인지도를 쌓은 윤희숙 의원 등 초선들이 ‘세대교체’를 앞세우며 당 대표에 출마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일각에서는 국민의당과의 범야권 통합 전당대회를 치르면서 안철수 대표가 통합 야당 대표로 출마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당 지도체제가 어떻게 결정되는지에 따라 후보군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다. 현재처럼 당 대표가 사실상 전권을 갖는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할지,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한번에 뽑는 ‘집단 지도체제’로 바꿀지 등을 놓고 당내 의견이 갈리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당 대표 선거는 이르면 5월 말에서 6월 초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에 앞서 치러지는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는 권성동 김기현 의원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대선#세대교체론#새로운 당 대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