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승리 향해 뚜벅뚜벅”…오세훈 “시험대 꼭 통과하겠다”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4-07 08:44수정 2021-04-07 1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장 여야 후보, 투표 참여 호소
4·7재보선을 하루 앞둔 6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오른쪽)가 각각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 사거리에서 유세를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4.6 사진공동취재단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여야 서울시장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시민 여러분의 진심이 모이고 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저 박영선, 여러분과 함께 승리를 향해 뚜벅뚜벅 가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투표가 시작됐다”며 “시민 여러분의 선택이 어떨지 설레고 두려운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MBC에서 기자와 앵커를 마치고 국회의원 16년, 그리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이르기까지 제 인생 고비 고비마다 함께 해준 소중한 분들이 떠올랐다”며 “BBK로 협박과 외압이 끊이지 않았을 때에도 시민 여러분의 지지와 응원이 없었다면 저는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박 후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과 민생회복, 일상회복은 지금 당장 우리 앞에 놓인 큰 숙제”라며 “저 박영선은 준비돼 있다. 검증된 능력과 실력으로 거짓 없는 정직과 서울의 미래를 향한 진심으로 하루라도 빨리 천만 서울시민의 삶에 따스한 볕이 들고 봄이 올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이날 “반드시 투표하셔서 국민의 힘을 보여 달라”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과 서울의 미래, 우리 아들·딸의 미래를 포기하지 마시길 진심으로 호소 드린다”며 “꼭 당선돼 서울을 살리고 정권 심판을 해 달라던 열망 어린 표정의 시민 여러분들을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제가 잘나서 지지해주시는 게 아니라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살려라, 기회를 주겠다’는 국민의 마음을 잘 안다. 국민 여러분의 시험대를 꼭 통과하겠다”며 “서울시장으로서의 경륜과 경험을 제대로 써서 시민 여러분께 자부심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 후보는 “아이들과 청년들에게 기성세대가 만든 빚과 암울한 미래, 분열의 시대를 물려주지 않겠다”며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고, 상생의 서울을 반드시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다. 정의와 상식이 통하는 나라, 부끄럽지 않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