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선배’ 홍준표, 윤석열에 “文대통령 관련수사에 직 걸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3 19:33수정 2021-03-03 1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3일 직을 걸어서라도 검찰 수사권 박탈을 막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수사에 직을 걸라고 제안했다.

검사 출신인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께서 직(職)을 걸려면 드루킹 사건의 상선(上線)으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 관여 여부수사, 원전비리 사건의 최종 지시자로 문 대통령 관여 여부수사, 울산 시장 선거 개입 비리 사건의 최종 종착지인 문 대통령 관여 여부 수사에 직(職)을 걸어 달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남은 총장 임기 기간을 보면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다”며 “자기 직역을 고수하는 데 그 직(職)을 걸기 보다 현재진행 중인 대통령 관련 여부 수사에 직을 거시라”며 “그러면 국민 여론이 검찰 수사권 존치의 당위성도 절실히 느끼게 되고 검찰사에도 길이 남는 영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죽어버린 권력이었던 이명박, 박근혜 수사는 그렇게 모질게 했지 않느냐”며 “윤 총장 말씀대로 헌법에 충성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단죄를 할 수 있는 검찰총장이 되면 한국 검찰사에 길이 남는 명 검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홍 의원은 다른 글에서 “정치보복에 견마지로를 다한 검찰이 토사구팽 되어 몇 달 남지 않는 검찰총장이 별 의미 없는 직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는 것을 보는 지금의 검찰 현실을, 나를 포함한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을까”라고 물었다. 또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언젠가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는데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고 지적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