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번 선거마저 與가 이기면 마지막 민주선거 될 것”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5 10:31수정 2021-02-25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야권 단일화에 명운을 걸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5일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에서 “이번 보궐선거 결과는 우리 민주주의의 운명을 좌우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에서마저 여당이 승리한다면 이번 선거는 민주주의 체제에서 치러지는 마지막 선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무슨 일이 있어도 이런 비극은 막아야겠기에, 저는 야권 단일화에 명운을 걸었다. 반드시 승리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절명을 막을 것”이라 덧붙였다.

또 “최재형 감사원장이 대통령 공약 사항이라도 수단과 방법은 가리라고 정부 여당을 꾸짖었다. 정책 입안과 집행 과정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따르라는 것”이라며 “절차적 민주주의 없이 실질적, 내용적 민주주의가 구현될 수 없다. 지난 4년 동안 이 정권 사람들은 목적 달성을 위해 수단을 정당화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친문이 원하고 대통령이 원하고 선거 승리를 위해서라면 법이고 절차고 무시하고 밀어붙이겠다는 오만과 독선, 반민주적 사고와 행태가 민주공화국이라는 대한민국 정체성까지 위협하고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친문 특권계급이 통치하는 유사 민주주의 국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안 대표는 금태섭 후보와 단일화 2차 토론회를 실시한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